2018.11.07 (수)

국제

독일 압타밀분유 세슘 검출 논란 이어 가짜분유까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독일 압타밀 분유가 세슘 검출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가짜분유 논란에 휩싸였다.


23일 중국 식품화반넷에 따르면 최근 리투아니아 경찰 발표 결과, 현지에서 1.8만 상자(중량 11톤)의 가짜(모조품) 독일 압타밀(Aptamil)분유가 적발됐다.

중국내 해외직구분유의 유럽공급원 중 하나로서 리투아니아에서 적발된 가짜분유가 중국에도 유입됐는지 여부는 아직까지 알 수 없다.

이번 리투아니아에서 적발된 가짜 압타밀 분유(독일버전포장)는 규격 600g 제품(종이상자포장, 은색 내포장팩) 으로 약 24만 유로(인민폐 178만 위안)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조사 중에 있으며 가짜상품의 출처, 총 가공량, 기타국가에 유입 여부 등 정보는 아직 대외적으로 발표되지 않았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압타밀의 모기업인 다논 관계자는 "리투아니아에서 적발된 가짜분유는 독일어 포장으로 공식채널을 통해 중국에서 판매되지 않았으며 아직까지 해당제품이 중국에 유통됐다는 정보는 없다"고 전했다. 

한편, 독일 분유 압티밀은 일본의 한 사설기관 검사결과 방사능 물질인 세슘이 검출됐다는 결과가 국내 육아전문 인터넷 블로그와 카페를 중심으로 공개돼 빠르게 퍼지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압타밀 분유는 독일 분유 브랜드로 제조사인 밀루파사가 만든 프리미엄 분유로  공식 한국 법인이나 판매 법인이 없이 해외직구나 해외 구매대행사를 통해 들어온다. 압타밀 분유는 지난 2012년에도 사카자키균으로 의심되는 성분이 나와 독일 본사가 자발적 리콜조치에 들어간 바 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