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05 (수)

충청도

단양 금수산 감골단풍축제 오는 16일 개최

감 높이쌓기, 감 길게깍기, 감씨 멀리 보내기 등 다양한 행사
단양 아로니아.금수산 오미자 효소 시음회, 향토음식 판매 산골마을장터도 운영

 

단양 금수산 감골단풍축제가 오는 16일 적성면 금수산에서 열린다.

 

올해로 17회를 맞은 이번 축제는 금수산 단풍산행을 비롯해 감과 단풍을 소재로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축제는 오전 9시 금수산 산신제를 시작으로 상학특설무대에서 식전행사로 풍물놀이, KBS 합주, 갬블러 공연 등 개막식 순으로 진행된다.

 

식후행사로는 인기가수 초청공연과 어린이(여성)팔씨름 대회 등이 이어진다.

 

프로그램으로는 감 높이쌓기, 감 길게깍기, 감씨 멀리 보내기 등이 을 소재로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

 

체험행사로는 소망 바람개비, 피리 만들기, 한옥 만들기, 칼라 모래 만들기 등이 준비됐다.

 

가을의 풍미를 더 할 단양 아로니아와 금수산 오미자의 효소를 맛볼 수 있는 시음회와 농·특산물과 향토음식을 판매하는 산골마을장터도 운영된다.

 

특히 금수산 단풍산행은 오전 8시 상학 주차장을 출발해 남근석 공원, 살게 바위을 지나 금수산 정상을 올라 들뫼 고개와 서팽이 고개를 돌아오는 약 4.2km 등산코스에 펼쳐진다.

 

산행 도중 남근석 공원에서 기념품 배부와, 서팽이 고개에서는 등신객이 경품을 뽑는 행사로 이어진다.

 

대한민국 단풍 일번지로 손꼽히는 금수산은 월악산 국립공원 최북단에 위치한 해발1016m의 산으로 산림청에서 지정한 100대 명산에도 그 이름을 올리고 있다.

 

금수산 미인봉은 미인이 누워있는 형상을 하고 있어 미인봉으로 불리며, 금수산은 비단에 수놓은 듯 울긋불긋한 단풍이 곱기로 유명하다.

 

산의 이름은 백운산이었으나 조선조 중엽 단양군수로 있단 퇴계 이황 선생이 비단에 수를 놓은 듯 한 절경에 매료돼 금수산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축제가 열리는 적성면 상리는 감골이란 지명대로 감 마을로 유명하다.

 

축제 관계자는 단양 금수산에서 열리는 가을 단풍축제에 참여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 먹을거리를 체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