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0 (화)

경기.인천

국내 최대 새우젓 생산지 강화도...내달 7일 새우젓 축제 놀러 오세요

 

올해 제13회째를 맞는 강화도 새우젓 축제가 내달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강화군 내가면 정포항(외포리)에서 개최된다.


  강화도는 국내 최대 새우젓 생산지로 전국 추젓 생산량의 약 70%를 생산하고 있다. 특히 임진강과 예성강, 한강이 합류하는 강화도 앞바다는 풍부한 영양염류가 유입돼 새우에 살이 많고 껍질이 얇아 특유의 감칠맛과 높은 영양가로 인해 예부터 한강 마포나루 등으로 공급되어 임금님께 진상할 정도로 그 품질이 유명하다. 새우젓은 어획 시기에 따라 5월, 6월에 담그는 오젓과 육젓, 가을에는 추젓, 겨울은 동백하로 종류가 다양하게 나뉘며 가을철을 맞아 현재는 추젓 새우가 생산되고 있다.

 
축제기간 3일 동안 신선하고 품질 좋은 새우젓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첫째 날 7일은 곶창굿 공연을 시작으로 지역동아리 공연과 새우젓 가요제(예선) 행사가 치러지며 둘째 날 8일은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개막식과 더불어 강화사랑 상품권 경품 추첨 행사, 인기가수 축하공연, 불꽃놀이 행사 등이 열린다. 마지막 셋째 날 9일은 생선회 및 젓새우 시식회, 강화 갯벌장어 잡기 대회, 새우젓 가요제(본선)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방문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새우젓, 강화섬쌀 등 다양한 강화군 특산물을 증정하는 행사를 마련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축제기간 약 6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외포리 젓갈시장과 지역 상권에서 약 30억 원 이상의 매출 효과와 부대 소득이 발생할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어업인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는 흥겨운 한마당 축제행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