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유통

정용진은 이마트 정유경은 백화점…남매경영 성적표는?

이마트·신세계 주식 장내 매매 통해 각 사 책임경영 강화 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부문 총괄사장이 최근 보유하고 있는 신세계 지분과 이마트 지분을 맞교환하면서 남매의 분리경영이 본격화 되고있다.

 

지분교환 이후 정 부회장 이마트 지분은 9.83%, 정 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9.83%가 됐다.

 

정유경 사장은 재계에서 최연소로 임원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정 사장은199624세의 나이로 조선호텔 상무보로 입사하며 등기이사에 올랐으며 2009년 신세계로 옮겨 패션 관련 사업을 맡고 최근 인사에서 신세계 백화점 부문 총괄사장으로 승진한 바 있다.

 

오는 18일 오픈하는 면세점 사업도 향후 5년간 530억원을 투입해 10조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계획이 있기 때문에 정 사장의 경영에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는 다양한 유통망에 상품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지난달부터 가정간편식 PB상품인 피코크 제품 90여종을 소셜커머스 쿠팡에 납품했으며 SM엔터테인먼트가 운영하는 (SUM) 마켓SM과 합작해 만든 엑소 라면소녀시대 팝콘등도 납품중이다.

 

, 가전 전문점 일렉트로마트3일 판교에 로드숍 형태로 오픈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소비자와 만날 다양한 채널을 확보해서 소비자와 접점을 넓히고, 대량 발주로 원가를 낮춰 가격경쟁력을 높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9월 새로 문을 여는 스타필드 하남 복합쇼핑몰에도 생활·가구전문점 더라이프’, 애완용품 전문점 몰리스등을 열고 로드숍으로 문을 열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지분 정리로 이마트와 신세계가 서로 다른 비전을 수행하는 속도가 더욱 탄력받을 것"이라며 "이마트는 정용진 부회장이 관심이 있는 분야인 식품 중심으로 신세계는 면세점과 백화점의 마케팅 부분의 강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정용진 정유경 남매는 각각의 계열사에서 지분서열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어머니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명예회장 다음으로 많은 주식을 보유하게 됐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