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외식.프랜차이즈

2호점 내는 해태제과 ‘해태로’ 성공할까?

홍대점 이어 동대문에 오픈 예정...커피와 허니버터칩 등 디저트류 판매

 

지난해 12월 서울 마포구에 해태로 홍대점 문을 연 해태제과가 동대문에 2호점을 오픈한다고 밝혀 식품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해태로는 해태제과 제품들을 파는 디저트 카페다.

 

해태제과 해태로 1호점 홍대점은 직영으로 운영되며, 수제 허니버터칩과 홈런볼, 슈아이스, 오예스, 후렌치파이 등 자사제품과 블렌드 커피와 신정훈 대표의 저서인 '허니버터칩의 비밀'까지 해태의 각종 인기 제품을 판매한다.

 

해태로가 공을 들이는 메뉴는 '허니버터칩'이다. 주문 즉시 매장에서는 주문 즉시 허니버터칩을 직접 조리한다.

 

인기제품인 '홈런볼'을 디저트 메뉴로 만든 슈 제품들과 '후렌치파이'를 고급화한 각종 파이류도 판다. 아이스크림 '부라보콘' 제조 기술을 활용한 소프트 아이스크림도 메뉴로 구성했다.

 

해태제과는 자사 제품을 홍보하고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한 안테나샵'이라고 말하지만 해태제과의 카페사업에 대해서 업계의 반응은 회의적이다.

 

현재 커피 프랜차이즈 시장은 오래전부터 포화상태이기 때문이다.

 

, 기존 스타벅스, 커피빈, 폴 바셋, 카페베네이 일색이던 시장에 빽다방과 같은 저가 소규모 테이크아웃 전문점들이 가세하면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 커피전문점 열풍을 주도하며 '바퀴베네'로 불렸던 카페베네는 바퀴벌레가 번식하듯, 가맹점이 빠르게 늘어난다는 뜻이다. 그러나 최근 급격히 쇠락했다. 결국 지난해 말, 창업자인 김선권 회장이 사모펀드 'K35'로 경영권을 넘겼다.

 

2009년 시장에 진출한 주커피는 타일 제조업체 태영세라믹에 인수됐다. 당시 주커피는 한해 40~50억원의 적자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커피만와 디저트 메뉴로 브랜드를 살아남기 힘들다커피 외에 강점으로 차별화를 시켜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