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6 (금)

<김수범의 건강칼럼> 늦은 여름에 열 받게 하는 상열증 ,상열하한증

올 여름은 다른 때 보다 무척 더웠다. 그래서 갑자기 열을 받아서 병원을 찾는 환자수가 늘어났다. 

이제 무더운 여름의 더위도 한풀 꺽이는데 계속 열이 올라서 생활에 지장을 주다보니 어쩔 수 없이 찾아 온 것이다. 그렇다고 체온을 재보면 체온이 많이 올라가지는 않고 열감만을 느끼는 증세다. 이번 여름에는 다른 해보다 많이 늘어났다. 

증세는 갑자기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나 가슴 쪽이 붉어지는 증세를 호소한다. 머리가 아프거나 어지럽기도 하다. 머릿속과 얼굴에 여드름처럼 홍반이 나거나 가려운 증세를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중이염, 구내염, 비염, 편도선염, 결막염이 재발하기도 한다. 코와 눈이 건조하고 목소리가 잠긴다. 머리가 항상 무겁고 찌뿌둥하며 모든 일에 짜증이 나고 화도 많이 나며 기운이 빠지기도 한다. 술을 조금만 먹어도 얼굴과 가슴에 열이 나는 증세가 심해지기도 한다. 모두 열이 머리와 상체로 올라가는 상열증이다. 

여기에 좀더 심해지면 상열하한증으로 변한다. 열이 머리와 가슴상부에만 몰리면서 복부, 아랫배, 손, 발은 냉증을 느끼는 것이다 그래서 본인이 느끼기에는 자신의 몸이 차다고 생각을 한다. 

열이 극도로 올라간 증세다. 상열하한증인 경우에는 자신이 몸이 차다고 확신을 하며 항상 따듯하고 뜨거운 성질의 음식이나 약을 먹는다. 

먹을 때는 좀 따듯하니 좋은 것 같으나 시간이 지나면 상체로 열이 올라가서 상체는 열이 많아지고 하체는 더 차가와진다. 이러한 경우, 상체의 열을 내려주어야 상열증이 줄어들고, 상열하한증의 손, 발, 복부가 따듯해진다. 

상열증, 상열하한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

열이 많이 생기는 음식을 먹기 때문이다. 특히 술, 기름기, 육류, 고열량의 음식, 매운 음식, 과식을 하는 경우이다. 여기에 과로, 스트레스로 인하여 열을 많이 받는 경우에도 역시 상열증이 생긴다. 자신의 상열증이 오는 원인이 무엇인가를 알아서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체질에 따라서 상열증의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체질을 알고 열을 내리는 체질음식을 먹는 것도 중요하다. 

어느 체질이 열이 가장 많이 나타날까? 

사상체질적으로 소양인에게 가장 많고, 태양인과 태음인 순으로 열이 많다.

소양인은 몸 안에 화와 열이 많은데 여름에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더욱 열을 받게 된다. 원래는 성격이 급하여 화가 나면 바로 표현을 한다. 그러나 주위환경이 표현을 못하고 참아야 하는 상황이 된다면 다른 체질보다 열이 더 많이 생기게 된다.  증세가 오래되면 열이 더욱 올라가서 상열하한증으로 가는 경우가 많다. 여기에  술, 육류, 고열량의 음식, 매운음식을 많이 먹으면 더욱 심해진다. 따라서 몸의 시원하게 유지하기 위하여서는 신선한 수박, 참외, 딸기, 오이 등의 시원한 성질의 야채나 여름과일, 열대과일을 먹으면 좋다. 또한 조개, 오징어, 복어, 새우 등과 같이 시원한 음식을 먹으면 좋다. 

태양인들은 소양인보다는 열은 덜 나지만 화가 많아 급해지고 마음의 안정이 안 된다. 자신이 하고 싶은데 하지 못하면 화와 열이 올라가는 경우가 많다. 

음식은 맑고 담백한 조개, 해삼, 새우, 붕어 등의 어패류를 먹으며 과식하지 않아야 한다. 마음을 안정하고 상기되는 기를 내려주는 것이 좋다. 

태음인들도 상열증으로 고생을 많이 한다. 술, 육류, 고열량의 음식을 많이 먹고 욕심이 많이 내면 열이 발생을 한다. 얼굴이 검붉으면서 땀이 많이 나고 참지 못하고 욱하니 올라오는 경우가 많다. 

술, 육류, 고열량음식, 매운 음식을 피한다. 또 고 일, 재물, 음식 등에 대한 욕심을 적게 갖는 것이 좋다. 열을 내리기 위해서는 땀을  내주고, 미역, 다시마, 버섯, 콩, 된장, 야채 등을 먹으면 좋다. 

소음인은 원래 몸이 차기 때문에 한여름에도 더위를 크게 타지 않고 에어콘 바람에 추위를 느낀다. 가끔 열이 올라가는 경우는 스트레스, 분노가 오래 쌓여서 풀리지 않으면 울광증으로 변하면 상열증이 생긴다. 

보혈, 보음을 하여 열을 내려 주어야 한다. 음식의 소화를 도와서 소화흡수가 잘되게 하여야 한다. 도미, 조기, 갈치등의 생선이 좋으며 대추차, 당귀차를 마셔 보혈을 하며 마음을 안정시켜 주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