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6 (금)

<김수범의 건강칼럼> 여름철 열을 없애는 한방냉차

이제 밤으로는 간간이 서늘한 바람이 분다. 가을의 맛을 보여주듯이 느끼게 한다. 그러나 낮이 되면 찌는 듯한 무더위로 아직은 여름이라는 것을 알려준다. 무더운 여름에는 무언가 시원한 것을 많이 찾는다. 분위기를 느끼며 시원한 마실 것은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하여 준다.

 
여름이 힘든 것은 바로 무더운 날씨다. 일년 중에 가장 더운 계절로 몸에 열을  많이 생기게 한다. 몸이 찬 사람들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평소에 열이 많은 사람은 더욱 힘들어진다. 심한경우에는 열로 인한 병들이 많이 발생한다. 머리가 아프고, 얼굴이 붉어지고, 피부에 염증이 많이 발생하며 가슴도 답답하고 화도 많이 나고 잠도 잘 안 온다.


또한 땀도 많이 난다. 땀은 몸에 열이 생기게 되면 몸의 열을 없애거나 긴장을 풀기 위한 하나의 생리작용이다. 특정부위에 열이 생기게 되면 열을 발산하기 위하여 땀을 내보낸다. 땀이 나면 몸의 열도 함께 빠지게 된다. 만일 땀이 안 난다면 신체에 열이 많이 생겨서 피부가 붉어지거나 아프거나 가렵거나 종기가 나거나 아픈 증세가 나타난다. 몸 안의 열을 얼마나 빨리 내보낼 수 있는가가 중요하다. 


무더운 여름, 더위를 물리치고 땀을 막아주는 시원한 한방냉차에 대하여 알아 보고자 한다. 사상체질에 따라 그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자신의 체질에 맞는 한방냉차를 마시는 것이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는 비법이다.


여름철에 가장 힘든 체질은 급하고 직선적인 소양인이다. 열이 평소에 많은데 날씨까지 더워 더욱 힘들다. 열이 주로 가슴과 머리쪽으로 올라간다. 머리와 얼굴에만 땀이 나거나 얼굴이 붉어지거나 가슴이 터질 것 같고 머리가 아프고 눈에 충혈이 생기고 사소한 일에도 화가 난다.
땀은 별로 없는데 열이 나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가 아픈 경우에는 시원하며 머리의 열을 내릴 수 있는 박하냉차를 마시면 좋다. 가슴, 머리, 겨드랑의 땀이 많으며 기운이 빠지고 머리 쪽으로 열이 올라가는 경우에는 산수유냉차를 마시면 기운이 나면서 땀을 줄일 수 있다. 

 
여름에 힘든 체질은 무엇이든 잘 먹고 살이 잘 찌고 땀이 많은 태음인이다. 태음인들은 땀이 나면 순환이 잘 되어 좋다. 만일 열이나 습은 많은데 땀이 안 나면 다른 병으로 가기 쉽다. 외관상 불편하지만 운동을 하거나 활동을 하여 땀을 흠뻑 내주고 샤워를 하는 것이 건강에는 좋다. 문제는 특정부위에 땀이 나는 것이다. 열이 많이 올라가면 머리와 목에만 나고, 정력이 부족하고 허약한 경우에는 음낭부위에 땀이 난다.


머리의 열이 많이 올라가고 뒷목이 뻐근한 경우는 칡냉차를 마시면 좋다, 피곤하고 체력이 떨어지며 정력이 약한 경우는 오미자냉차를 마시면 좋다.


꼼꼼하고 소화기가 약한 소음인은 평소에 땀이 적고 무더운 여름도 크게 더워하지 않는다. 무더운 여름에도 더워하지 않으며 냉방이 잘 된 곳에서는 오히려 추위를 느낀다. 더위에 체력이 떨어지고 땀이 나면 탈진이 되어 의욕이 없어지고 기력이 극도로 떨어진다.


양기가 부족해지고 땀이 나며 탈진이 되는 경우에는 황기냉차를 마시면 좋다. 소화기를 약하고 진액이 부족하고 불안한 마음이 있는 경우에는 대추냉차를 마시면 좋다.


화가 많고 저돌적이고 영웅심이 강한 태양인은 기가 머리쪽으로 올라가며 상대적으로 하체의 기능이 약한 것이 특징이다. 여름이 되면 무더운 날씨로 기가 더욱 머리 쪽으로 올라가며 구토, 딸꾹질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상기된 기를 내려주고 시원하게 하며 갈증을 풀어주기 위해서는 솔잎냉차를 마시면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