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경상도

경북도, 휴가철 오징어.순대.막걸리 등 먹거리축제로 손님 맞이

울릉도 오징어 축제, 예천용궁순대축제, 김천 자두.포도축제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가 여름철 다양한 주제의 축제로 관광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휴가철 피서객을 위해 바다에서 즐기는 축제를 비롯해 가족․연인과 함께하는 축제, 먹거리 축제 등 풍성한 축제가 피서객들을 기다린다.


여름철 먹거리 축제로는 전국 제일의 자두․포도 주산지인 김천시에서 자두․포도축제가 7월 17일부터 19일까지 종합스포츠타운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6회째를 맞는 이 축제에서는 농장에서 자두, 포도 수확체험행사를 비롯해 폼종별 품평회, 신품종 전시회, 자두 빨리먹기 등 도시 소비자 가족과 함께하는 체험위주의 축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울릉군에서는 울릉도 오징어축제가 8월 3일부터 8월 5일까지 3일간 염전해변 일원에서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시원한 물속에서 산 오징어를 맨손으로 잡는 오징어맨손잡기대회를 비롯해 오징어 요리 시식회, 전통뗏목경주, 바다 미꾸라지 잡기 그리고 오징어 잡이 배 불빛을 이용한 어화시범을 보이는 야간 어화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열린다.


이에 앞서 울릉군에서는 울릉도 해변가요제가 7월 31일부터 8월 1일까지 울릉읍 저동항 일원에서 열린다.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참여하는 노래자랑대회를 비롯해 야간 불꽃놀이와 먹거리 장터 등을 개최할 예정이라, 이 시기에 울릉군을 방문하면 해변가요제와 오징어축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무더위를 날려버릴 수 있을 것이다.


예천군에서는 예천 용궁순대축제를 비롯해 삼강주막 막걸리축제 등 다양한 먹거리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먼저 예천용궁순대축제가 7월 31일부터 8월 2일까지 3일간 용궁면 전통시장내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금년 4회를 맞이하는 이 축제는 지난해 9만여명이 방문하는 등 매년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축제에서는 순대, 두부, 막거리 시식행사를 비롯해 예천참우 할인행사, 떡매치기 체험, 순대요리 체험 등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과, 다양한 문화공연이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다.


이와 함께 같은 시기 삼강 주막 막거리 축제가 풍양면 삼강주막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 축제에서는 막걸리 무료 시음행사를 비롯해 주모한상 시식, 삼강DJ박스, 보부상 스탬프, 사전신청자 현장 주모 선발대회, 삼강주막 들돌 천하장사 선발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도는 우수 문화관광 자원을 연계한 다양한 관광코스와 관광상품을 홍보하고 수용태세를 점검하는 등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편안하고 즐거운 추억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김일환 도 관광진흥과장은“앞으로도 시군에서 개최되는 축제 중 우수한 지역축제를 지속적으로 발굴․지원해 많은 관광객들이 즐기고 다시 찾을 수 있는 축제로 조성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