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유통

정용진VS도성환, 가정간편식 승자 누구?

‘싱글즈 프라이드’ 론칭한 홈플러스 ‘피코크’ 매출 따라잡나

 

홈플러스가 가정 간편식 전용 브랜드 싱글즈 프라이드를 내놓고 이마트의 피코크에 도전장을 냈다.

 

가정간편식은 장기불황과 강제휴무 영향에도 불구하고 경제성, 편의성, 개인의 다양한 취향을 타깃으로 한 소용량 간편식 매출은 나홀로 고공 성장하고 있다.

 

이번 홈플러스가 선보이는 간편식은 한우사골곰탕, 육개장, 삼계탕, 뼈해장국, 도가니탕, 바베큐폭립, 라자니아 등 26종으로 구성됐다.

 




싱글즈 프라이드는 시중 유명 맛집, 레스토랑 상품을 벤치마킹한 제품을 선보인다.

   

대표적인 제품인 ‘100% 한우 사골곰탕(350g)’의 경우 소금, 보존료, 합성감미료 등 첨가물을 일체 사용하지 않고 한우만으로 20시간 동안 푹 고와 진한 국물을 우려냄으로써 한 끼 식사는 물론 각종 찌개와 요리 육수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 홈플러스는 이달 중 요리별로 필요한 채소들을 모아 소포장한 간편 채소도 선보일 방침이다.

 

카레용 간편채소는 양파, 당근, 단호박, 대파, 마늘, 고추가, ‘된장찌개용 간편채소에는 양파, 대파, 표고버섯, 청양고추가 적당 비율로 들어 있어 일종의 라면 건더기 스프와 같이 간편하게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식이다.

 

이 제품은 지난 10월부터 일부 점포에서 시범 판매한 결과 3개월 만에 주당 매출이 151.2%나 신장하는 등 고객 반응이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 기존 와인의 4분의 1 용량인 187ml 심플리 와인, 전자레인지에 데워 바로 즐기는 머스타드 연어, 갈릭연어 스테이크, 핫스모크 고등어 등 수산 간편식, 고시히카리 쌀 도시락 및 초밥, 필요한 만큼만 포장을 뜯어 정육을 깔끔하게 보관할 수 있는 한우 멀티팩, 소용량 컵포장 과일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춘 다양한 소용량 식품, 간편식 등을 지속 선보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 조한규 식품부문장은 “1~2인 가구 증가와 소비패턴 변화에 맞춘 식품 개발은 앞으로 고객이 다양한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는 '리테일테인먼트' 컨셉의 점포 리모델링, 멀티채널 비즈니스 강화, 개인 맞춤형 쇼핑 서비스 등과 함께 대형마트의 성장을 이끄는 중요한 축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 9피코크를 론칭한 이마트는 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

 

피코크 브랜드는 밥과 면 중심에서 반찬양념라인인 피코크 찬()’을 추가했다. 피코크 찬은 장조림, 멸치볶음 등의 포장반찬류 15, 된장찌개해물탕등 한식 요리용 소스 19, 매실고추장된장양념장 등 양념장 4종 등 모두 37종이 준비됐다.

 

이마트는 지난해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식품본부 소속 가정간편식 부서에서 피코크를 독립부서로 만들었을만큼 피코크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준임원급인 수석 자리를 신설해 피코크 운영만을 전담하도록 했다.


이마트는 가정간편식으로 매출 증가 덕을 톡톡히 봤다. 이마트의 가정간편식 관련 매출은 20121525, 20131671, 20141867억 원으로 증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식품업계가 전반적으로 불황을 겪고 있지만 가정간편식 시장만은 예외라면서 기존 라면, 시리얼, 즉석밥, 통조림 등과 같이 가공식품에서 주류를 이루던 소용량 상품이 대형마트 자체 브랜드 간편식뿐만 아니라 신선식품으로도 대폭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