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유통

‘정용진 감자칩’ 허니버터칩 대항마 될까

이마트, 용산점 시작으로 ‘피코크 프리미엄 포테이토 칩’ 4종 판매

 

신세계그룹 오너인 정용진이 주력하는 사업인 피코크에서 감자칩 열풍에 동참했다.

 

이마트는 22일 용산점을 시작으로 자체 PL(Private Label) 상품인 4가지 맛의 '피코크 프리미엄 포테이토 칩'을 각 2980원에 출시한다.

 

랍스터맛은 미국산 랍스터가 함유된 랍스터맛 시즈닝을 이용해 랍스터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했으며 체다치즈 앤 어니언 맛은 네덜란드와 미국산 체다치즈와 국내산 양파가 어우러져 독특한 맛을 낸다.

 

씨솔트 앤 페퍼콘맛은 국내산 해양심층수염과 블랙페퍼를 사용해 짭짤하면서도 매콤한 풍미가 특징이며 타이스윗칠리맛은 매콤한 타이산 칠리를 사용한 매콤달콤한 새로운 맛의 감자칩 스낵이다.

 



이마트는 이번 새로운 감자칩 개발을 위해 올해 초부터 해태제과와 함께 미국, 영국 등 세계 각지의 감자칩 시장을 조사하고 벤치마킹해 프리미엄급의 국내에 없는 새로운 맛의 감자칩을 개발했다고 전해진다.

 

실제 이마트에서 올해들어 전통 감자칩 매출은 10% 가량 줄어든 대신 이색 감자칩 매출은 35% 가량 증가했다.


이색 감자칩 매출이 늘면서 전통 감자칩 대 이색감자칩의 매출 구성비는 2012년 전통 감자칩 93.6%, 이색 감자칩 6.4%에서 2014년에는 78.9%, 21.1%로 크게 변했다.

 

이마트 남구혁 가공식품담당 상무는 "최근 감자칩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독특한 맛의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점차 커지고 있어 국내 소비자들이 맛보지 못했던 전혀 새로운 맛의 감자칩을 개발하게 됐다""향후에도 소비자들이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맛의 다양한 PL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감자 스낵시장 또한 확대되는추세다. 현재 약 1900억원 정도로 추산되는 감자 스낵 시장이 내년도 2500억원 규모로 커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전통적인 짭짤한 맛 외에도 새로운 맛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의 올해 이색감자칩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4.8%가 증가했으며 편의점 CU도 이달 들어 감자 스낵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01.9%가 증가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